최종편집 2020.9.19 21:44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사회
 전체
 사회일반
 교육
 여성
  가장많이본뉴스
조명섭, 팬들과
커피 칸타타
당뇨병 근본 치
의사가 파업하는
불확실한 경제위
부정선거 논란
안양 ‘구)시외
초당두부와 북창
건강보험공단,
서울·부산시장
안양시, 양성평
내가 조상이고,
이재정 교육감,
의왕시,「GTX
안양시 공공디자
(사)유쾌한공동
안양동안경찰서,
“모두가 당신
경기도의회 코로
안양시의회 제8
 
뉴스홈 >기사보기
평촌지역주택조합 비리, 서민들 울린다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불법 비리 혐의로 업무대행사 및 조합장 고소
[2020-07-21 오후 2:58:57]
 
 
 

▲ 17일 기자회견 직후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비대위는 업무대행사 임원과 조합장 등 5명을 배임수재 및 배임증재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불법 비리 혐의로 업무대행사 및 조합장 고소

-비상대책위원회, 17일 기자회견 열고 ‘투명한 사업 진행’ 호소

-관리·감독 기관인 안양시청도 조합 고발 조치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 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조합의 업무대행사 임원과 조합장을 비롯한 조합 임원 5명을 비리(배임수재 및 배임증재) 혐의로 17일 검찰에 고소했다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은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에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것으로, “업무대행사 임원과 조합장 및 일부 조합 임원의 비리(배임수재 및 배임증재)에 연루된 증거가 포착됐다며  

내부거래를 통해 부당이득을 챙긴 업무대행사 임원과 이를 묵인한 조합장, 일부 집행부 조합 임원 등 관계자 5명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조합의 관리·감독기관인 안양시청도 공개청구에 응하지 않은 조합을 주택법 12(관련 자료의 공개) 위반으로 안양동안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조합원 100여 명은 17일 오후 안양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명한 사업 진행을 호소하는 한편 관리·감독기관인 안양시청에 지주택 관련 정보공개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비대위 A 위원장은 수차례에 걸쳐 조합사무실과의 소통을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조합에서 분양대행업을 진행했던 P회사 내부고발자로부터 비리 의혹에 대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A 위원장은 부풀려진 돈은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몫으로 돌아간다는 점을 강조하며 주택법에 어긋난 조합규약을 악용해 공동사업의 주체인 조합원을 위협하고 있다. 더 이상 472세대 조합원의 피해를 보고만 있을 수 없기에 앞으로 더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비대위 조합원 B씨는 조합의 자금출처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 조합집행부를 절대 믿을 수 없다면서 “3차 총회 때 추가분담금은 없다는 주장과 다르게 17천만 원의 추가분담금을 제시한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조합 측에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조합원 C씨는 “PF대출 1440억에 대한 이자만 월 12억씩 빠져나간다. 하루에 4천만 원을 버리는 셈이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호소했다. 

여러 정황상 95% 이상 땅을 매입한 것으로 보이나, 사업이 지지부진하고 토지 매입현황, 신탁투자회사 입출입 내역 공개 등 1/10 이상의 조합원이 수차례 자료공개를 요청에도 이뤄지지 않는 것은 조합원의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며 법을 위반하는 월권행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 운영진 D씨는 조합은 공익을 위한 단체로 일부의 탐욕 실현을 위한 도구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면서 뜻을 함께하는 조합원의 수가 카톡방 190, 카페 310명 이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문변호사를 선임해 각종 비리와 불법이 만연하는 장소가 되지 않기 위해 법에 근거하여 체계적으로 대응해 가고 있다오늘 고소는 비대위의 시작이며, 조합원들을 지키기 위해 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합은 코로나 19 속에서도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24일 임시총회를 열기로 했다.

하지만 안건 중에는 주택법과 규약에 명시되어 있는 사항을 위반하며 소명기회도 부여하지 않은 채 조합 자격이 박탈된 조합원 6인의 제명 추인 건도 포함되어 있어 조합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영화 기자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임차인, 임대인 모두 울리는 ‘임대차
범고개(虎峴洞)<255>
루소(J.J Rousseau) 청문회
이정랑의 고전소통◎양단억장(揚短抑長)
안양시만안구·동안구선거관리위원회,추석
(사)대한노인회 안양시 만안구지회 불
베푸는 노인문화를 실천하는 ‘경기실버
‘빚진자들의집’ 몰래산타이야기
안양소방서 의용소방대, 벌집제거 등
안양시의회 공백사태 관련 더불어민주당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