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1.19 11:5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이학영·김정우
[인터뷰] 구교
추혜선 의원,
대한민국 국민들
‘사전오기’의
국민들의 안전은
생활형 SOC
정변규 전 안양
안양시새마을회,
겨울 산마루의
취약계층 안전을
안양소리보존회
안양광역신문 시
짐승이 꾸짖은
FC안양, 안산
정변규 원장,
안양시 도시재생
경기도내 학교,
안양시의회 총무
최대호 안양시장
 

 윤봉길 의사의 시계(時計)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19-09-05 오후 7:30:49  483
- File 1 : 2019090519310.jpg  (47 KB), Download : 29

 

 

 

유화웅 시인, 수필가 예닮글로벌학교 교장 

선서문

나는 적성(赤誠 진정한 정성)으로써 조국의 독립과 자유를 회복하기 위하여 한인애국단(韓人愛國團)의 일원(一員)이 되어 중국을 첨략하는 적()의 장교(將校)를 도륙(屠戮 무찔러 죽임)하기로 맹세하나이다.

대한민국 14426일 선서인 윤봉길

한인애국단 앞

이 선서문은 매헌 윤봉길(1908-1932)의사께서 1932429일 일본왕의 생일인 천장절(天長節) 행사장인 중국 상해 홍구공원(紅口公園)에 가기 전에 태극기를 배경으로 양 손에 수류탄을 들고 가슴에 붙인 선서문의 내용입니다.

193036일 장부출가 생불환(丈夫出家 生不還: 대장부가 집을 떠나면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비장한 글을 남기고 중국으로 망명길에 오릅니다.

윤봉길 의사께서는 상해에 가기 전 청도(靑島)에서 어머니에게 보낸 편지에서 가족사랑 그 위에 민족과 나라사랑의 큰 사랑을 위한 강한 의지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보라! 풀은 꽃이 피고 나무는 열매를 맺습니다. 만물의 영장인 사람, 저도 이상(理想)의 꽃이 피고 목적의 열매가 맺기를 자신합니다. 그리고 우리 청년 세대는 부모의 사랑보다도 형제의 사랑보다도, 처자의 사랑보다도 일층 더 강의(强毅 강직하여 굽힘이 없음)한 사랑이 있는 것을 각오하였습니다.’

24세의 청년에게서 얼마나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불일 듯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1931년 상해에 도착하여 임시정부에서 백범 김구 선생을 만나게 됩니다. 김구 선생에게 자기의 뜻을 밝히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몸바치겠다고 다짐을 합니다.

마침 1932429일 상해 홍구공원에서 일본 왕의 생일 축하와 일본군이 중국과 싸워 이긴 것을 축하하는 전승기념일 행사를 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김구 선생을 비롯 이시영, 이동녕 선생 등 지도자들과 거사계획을 하며 김홍일(金弘一) 장군의 도움을 받아 물통형 폭탄과 도시락 모양의 폭탄을 각각 1개씩 만들게 됩니다.

윤 의사께서는 사전에 홍구공원을 치밀하게 답사하며 만전을 기해 거사를 계획했습니다.

429일아침 백범 김구 선생과 아침식사를 합니다.

식사자리에서 오전 7시경 식사가 거의 끝날 때쯤 윤봉길 의사께서 자기의 품에서 회중시계를 꺼내서 김구선생에게 선생님의 시계(時計)와 자기 시계를 바꾸자고 했습니다.

윤봉길 의사는 제 시계는 6원을 주고 산 것인데 선생님 시계는 2원짜리입니다.

저는 한 시간 밖에는 더 소용이 없습니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마음의 여유를 잃지 않는 윤봉길 의사의 면모가 돋보입니다.

시계를 바꾼 김구 선생은 윤 의사에게

뒷날 지하에서 만납시다.’라는 말을 건넸습니다.

조국 대한민국의 독립만을 생각하며 한 몸을 지푸라기처럼 생각하시는 큰 거목(巨木)의 비장함 뒤 마음 깊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따뜻한 마음을 읽을 수 있습니다. 짧은 몇 마디에서 큰 강물 줄기처럼 끊이지 않고 큰 바다로 도도하게 흐르는 큰 마음이 두 분의 모습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1932429일 중국 대륙의 그 많은 인총(人總)도 해내지 못한 일을 24세의 대한민국의 청년이 혼자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거사를 당당히 해낸 윤봉길 의사의 또 다른 마음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요즈음 선열들의 덕분에 호의 호식하면서 선열들의 큰 가르침은 어디 가고 지도자라는 이들이 애국심과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당리 당략에 주먹질하고 날카로운 금속성의 언어가 난무하고 타협과 소통이 없는 모습을 보면서 세상에 큰 어른들의 모습이 더욱 새롭게 느껴집니다.

 

 
 
   
 
   

 

최근기사
동안선관위, 예비후보자 입후보 안내
안양시의회 총무경제위원회, 의정자문위
안양2동새마을지도자협의회, 미래의 꿈
<알림> 본지 기자 해외연수로 다음주
로제타 셔우드 홀
이정랑의 고전탐구◎졸선이양지(卒善而養
새마을 조기축구대회
엄태화 안양시 여권팀장 제23회 민원
안양시 동안치매안심센터 19일 오후
안양시자율방재단 2019 워크숍 개최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 399 J&J 빌딩 5층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