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8.23 14:38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고교 무상급식
이렇게 스마트한
여름 쉼터 만안
안양시소상공인연
이은희 시의원,
최대호 안양시장
석수도서관 임시
삼덕공원 주차장
일본 아베정권
구독자 3백 명
이정랑의 고전탐
박정옥 시의원,
안양시 어린이급
김필여 시의원,
우리동네 절전소
안양시의회, 일
노후화 된 학교
외솔 최현배 선
정맹숙 시의원,
안양시만안구 어
 

 용적우아(用敵于我)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19-08-02 오전 10:37:42  158
- File 1 : 20190802103755.jpg  (41 KB), Download : 19

 

 

 

적이 있어야 내가 있다.

 

적을 씨도 남기지 않고 모조리 없애려는 생각은 생각이 짧아도 아주 짧은 사람의 행동방식이다. 권모술수(權謀術數)를 노련하게 운용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적조차도 필요한 존재로 남겨놓고 이용한다.

 

전국책’ ’한책(韓策)‘에는 이런 얘기가 실려 있다. ()나라 재상 공숙(公叔)과 한나라 왕이 아끼는 아들 궤슬(几瑟)은 권력을 놓고 늘 서로 대립했다. 이 정쟁은 결과적으로 궤슬이 국외로 망명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공숙은 여전히 마음이 놓이지 않아 궤슬이 망명하기 전에 자객을 보내 궤슬을 암살하려 했다. 그러나 측근 하나가 말리고 나섰다.

 

그러지 마십시오. 태자 백영(伯嬰)은 재상을 매우 주목하고 있습니다. 왜 그렇겠습니까?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궤슬이라는 존재 때문입니다. 궤슬을 견제해야 하기 때문에 재상께서 중용될 수 있는 것입니다. 만약 궤슬이 죽는다면 재상이 표적이될 것이 분명합니다. 궤슬이 존재해야만 태자도 어쩔 수 없이 재상의 역할에 의존하게 되는 것입니다.”

 

정적의 존재 가치를 말해주는 이 대목은 적의 역량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좋은 본보기라 할 수 있다. ‘은 어쨌거나 좋을 것이 없다. 그러나 상대의 작용을 여러 각도에서 분석하고 냉정히 따져보고 난 후 힘의 균형을 추구함으로써 자신의 책략을 생동감 있게 조정할 줄 알아야 한다.

 

절대적인 힘이 존재한다는 것은 자신이 저지를지도 모르는 실수를 방지하는 경계 신호로 작용할 수도 있고, 어떤 유용한 목표가 될 수도 있으며, 자기 진영의 단결을 다지는 모종의 자극제가 될 수도 있다. 나아가서는 실수와 사고를 해명하는 구실이 될 수도 있다. 그 이해득실은 간단하게 논할 성질의 것이 못 된다. 역사상 일부 정치 책략가들은 정치적 필요성에서 고의로 반대파를 남겨놓곤 했는데, 그 책략이 의미심장하기 짝이 없다.

 

필자 : 이정랑 언론인(중국 고전 연구가)

전화 : 010-3108-6439

 

 
 
   
 
   

 

최근기사
안양만안새마을금고, 제6회「한여름 밤
광복절 맞아 더욱 빛난 ‘나라꽃 무궁
30층 이상 고층아파트 승강기 2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대한민국
섭씨와 화씨는 누구인가
2019년 안양시 8.15 구국기도성
‘노 재팬’이 아니라 ‘노 아베’다
노후화 된 학교 개축을 위한 안전점검
삼덕공원 주차장 공사현장, 대형굴착장
안양시만안구 어머니자율방범대 심폐소생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399(관양동) J&J 빌딩 5층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